예방의약
및 감염병

상비물품

  • 의료상자 : 일회용 반창고, 소독약, 항생재연고, 해열진통제, 지사제, 항히스타민제
  • 곤충기피제 (DEEP 함유된 것)
  • 자외선 차단제 (SPF 15이상) 준비

예방접종 및 투약

  • 미리 맞는 것이 좋은 백신 : 파상풍, 장티푸스, B형감염
  • 현지 사정에 따라 광견병, A형감염, 황열, 소아마비 백신 추가 접종
  • 말라리아 유행지역 방문 시 예방약 복용

여행전 의료상담

개도국이나 제3세계로 방문 예정인 여행자는 여행의료 클리닉이나 의료전문가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런한 진료는 여행4~6주전에 시행하여야 필요한 예방접종과 항 말라리아 약물 복용등의 결정을 할 수 있다.
급박하게 여행을 떠나는 경우, 출발 하루 전이라도 의사와의 상담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치료복용중인 여행자

여행기간 목적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고, 개인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으나 여행자들은 처방날짜와 의사의 서명이 된 처방전을 소지하고 그 약품을 충분히 가지고 있어야한다.
소견서에는 응급 시 의료기관에 제공된 정보(약품의 용량과 주요 건강상의 문제)기 포함되어야 한다. 또한 안경이나 렌즈를 끼는 여행자는 가능한 여분을 준비하고 응급조치가 필요한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카드나 팔찌를 소지해야한다.

자연재해에 대처

해외여행자들은 여행지에 따른 자연재해(허리케인, 토네이도, 쓰나미, 지진 등) 및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 전염병 (콜레라, 장티푸스, 이질, 비브리오 패혈증 등)에 대해 주의하여야 한다.
비브리오 패혈증 : 상처 난 피부를 통해 감염되기도 함.

여행 후

어떤 질환이 있다고 즉시 증상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다. 만일 여행자가 귀국 후 아프게 된다면 심지어 몇 개월 후가 될지라도 여행했던 지역을 감염내과의사와 열대성 질환전문의에게 알려야한다.
말라리아 유행지역으로부터 귀국한 여행자에게 열이 발생한다면 응급상황으로 간주되며 적절한 검사를 받아야한다. 해외에서 감염된 후 귀국한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12주내에 아프게 된다. 그러나 말라리아 같은 질병은 노출 후 6~12개월 동안 증상을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