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건강
증진사업

치매 바로 알기

치매, 어떤 병인가요?

  • 치매, 노화현상이 아니라 뇌의 질병입니다.
  • 정상적으로 생활해오던 사람이 다양한 원인의 뇌손상으로 인해 후천적으로 기억력, 언어력, 판단력 등 여러 영역의 인지 기능이 떨어져서 일상생활에 상당한 지장이 나타나는 상태입니다.

치매의 인지기능 증상

  • 치매는 기억력 장애, 지남력(시간, 장소, 사람을 아는 능력) 장애, 언어능력 장애, 시공간능력 장애, 실행능력 장애, 판단력 장애 등이 생깁니다.
  • 일상의 날짜 등을 기억 못하는 이미지

치매의 흔한 정신행동 증상 

  • 치매는 망상과 의심, 환각과 착각, 우울, 무감동, 배회, 초조, 공격성, 수면장애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 의심, 우울, 수면장애, 초조 등 치매 증상표현 이미지

치매 단계별 증상

치매 단계별 증상
가족, 동료들이 어르신의 문제를 알아차리기 시작하나, 아직은 혼자서 지낼 수 있는 수준 가족, 동료들이 어르신의 문제를 알아차리기 시작하나, 아직은 혼자서 지낼 수 있는 수준
  • 예전 ‘최근 기억의 감퇴’ 시작
  • 음식 조리하다가 불 끄는 것을 잊음
  • 조금 전 말을 반복하거나 질문 되풀이
  • 대화 중 정확한 단어 대신 ‘그것’, ‘저것’으로 표현하거나 머뭇거림
  • 관심과 의욕이 없고 매사에 귀찮아 함
치매임을 쉽게 알 수 있는 단계로 어느 정도의 도움 없이는 혼자 지낼 수 없는 수준 치매임을 쉽게 알 수 있는 단계로 어느 정도의 도움 없이는 혼자 지낼 수 없는 수준
  • 돈 계산 서투름, 가전제품 조작 못함
  • 며칠인지, 몇시인지, 어디인지 파악 못함
  • 평소 잘 알던 사람 혼동하나, 가족은 알아봄
  • 대답 못하고 머뭇거리거나 화를 내기도 함
  • 외출 시에 다른 사람의 도움 필요
  • 집안을 계속 배회하거나 반복적인 행동 거듭
  • 익숙한 장소인데도 길을 잃어버리는 경우 많음
인지기능이 현저히 저하, 정신행동ㆍ신경학적 증상 및 신체적 합병증 동반되어 독립생활 거의 불가능 인지기능이 현저히 저하, 정신행동ㆍ신경학적 증상 및 신체적 합병증 동반되어 독립생활 거의 불가능
  • 식사, 옷입기, 대소변 등 완전도움 필요
  • 대부분의 기억 상실
  • 배우자나 자녀를 알아보지 못함
  • 혼자 웅얼거리거나 전혀 말을 하지 못함
  • 근육강직, 보행장애, 거동힘듦
  • 대소변 실금, 욕창, 폐렴, 요도감염, 낙상 등으로 모든 기능을 일고 누워 지냄

치매 조기발견과 지속치료의 중요성

치매를 일찍 발견하면 어떤 점이 좋은가요?

치매 조기발견과 지속치료의 중요성
1. 치매어르신 100명 중 5~10명은
완치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치매의 원인 중 뇌종양, 심각한 우울증, 갑상선 질환, 약물 부작용, 영양문제 등은
일찍 발견해서 치료하면 회복될 수도 있습니다.
2. 큰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치매의 진행을 늦출 수 있는 약물치료는 일반적으로 빨리 시작할수록 효과가 좋습니다.
초기에 약물을 사용하면 건강한 치매어르신의 모습을 가능한 오래 유지할 수 있습니다.
치매를 조기 발견하여 치매의 발병을 2년 정도 지연시킬 경우 20년 후에는 치매 유병률이
80% 수준으로 낮아지고 중증도도 감소합니다.
3. 체계적 치료와 관리로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습니다.
고혈압, 당뇨 등 동반질병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다양한 비약물적 개입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습니다.
4. 병의 악화로 인한 다양한 문제에
미리 대처할 수 있습니다.
치매 어르신의 판단력이 상실되지 전에 유산상속과 같은 경제적 혹은 법적인 문제에
미리 대처할 수 있습니다.

치매약을 꾸준히 먹는게 왜 중요한가요?

치매약을 꾸준히 먹는게 왜 중요한가요?
치매는 아직 완치 가능한 치료제가 없는 진행성 질환이며 점차 심각한 인지기능 저하, 행동장애, 일상생활 및 직업적, 사회적 기능장애를 보이게 됩니다.
지속적인 약물치료로 증상악화를 지연시켜 치매어르신의 독립성을 연장시킬 수 있으며,가족들이 치매어르신을 돌보며 쓰게 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조기 발견하여 조기 치료를 시작할 경우,
							치매어르신의 가족은 향후 8년 간 약 7,800시간의 여가시간을 더 누릴 수 있고,
							6,400만원을 더 저축할 수 있습니다. 조기 발견하여 조기 치료를 시작할 경우,
치매어르신의 가족은 향후 8년 간 약 7,800시간의 여가시간을 더 누릴 수 있고,
6,400만원을 더 저축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치매 초기단계부터 약물치료 시,
							5년 후 요양시설 입소율은 55% 감소합니다. 또한 치매 초기단계부터 약물치료 시,
5년 후 요양시설 입소율은 55% 감소합니다.
돌봄시간
방치군은 치매 발병 3년 후, 치료군에 비하여 돌봄시간으로 매일 2시간이 더 소요되며, 8년 후에는 매일 4시간을 더 소요하게 됩니다.
돌봄시간
							방치군은 치매 발병 3년 후, 치료군에 비하여 돌봄시간으로 매일 2시간이 더 소요되며, 8년 후에는 매일 4시간을 더 소요하게 됩니다.

치매에 대한 오해

오해 1

  • Q. 노인이 되면 누구나 치매에 걸린다.
  • A. 모든 노인이 치매에 걸리지는 않습니다.

오해 2

  • Q. 치매는 노인에게만 생긴다.
  • A. 연령 증가에 따라 발생이 증가하지만 치매는 노인에게만 생기는 것이 아닙니다.

오해 3

  • Q. 치매와 알츠하이머병은 같은 말이다.
  • A. 알츠하이머병은 치매의 약 50% 내외를 차지하는 중요한 원인이지만 그 밖에도 다양한 원인이 치매를 일으킵니다.

오해 4

  • Q. 치매 환자는 위험하다.
  • A. 거의 모든 치매환자들이 한두가지 이상 행동을 보이고 일부 치매환자들은 쉽게 흥분하고 공격적인 언사를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모든 치매환자가 위험한 것은 아닙니다.

오해 5

  • Q. 치매 환자는 아무것도 모른다.
  • A. 아무리 진행된 치매 환자라도 모든 기억과 감정을 잃어버린 환자는 드뭅니다. 초기 치매 환자는 기본적인 일상생활에는 무리가 없고 말기 치매 환자라도 기본적인 감정은 유지됩니다.

오해 6

  • Q. 간단한 검사로 치매를 진단할 수 있다.
  • A. 현재 치매 여부는 의사의 임상적 판단이 가장 중요합니다. 어떤 하나의 검사로 치매를 진단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간이정신상태 검사만으로 치매를 진단할 수 없고, 유전자검사로 알츠 하이머병을 진단할 수 없습니다.

오해 7

  • Q. 치매는 불치병이다.
  • A. 치매의 10~20%는 회복이 가능합니다. 나머지도 조기발견과 체계적인 관리로 증상 완화를 기대 할 수 있습니다. 치매 환자의 이상행동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오해 8

  • Q. 치매환자는 시설로 가야한다.
  • A. 모든 치매환자가 시설에 입소/입원할 필요는 없습니다. 치매환자는 사랑하는 가족의 손길로 돌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입소 결정은 환자의 안전, 정신행동증상의 정도, 일상생활능력 저하정도, 영양과 가정의 심리적, 육체적 및 경제적 부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합니다.

오해 9

  • Q. 건망증은 치매의 초기 증상이다.
  • A. 건망증이 모두 치매의 초기 증상은 아닙니다. 오히려 잊는다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기도 합니다. 치매의 기억력 저하는 일반적인 건망증과 구별되어야 합니다.

오해 10

  • Q. 치매 예방약과 주사가 있다.
  • A. 아직 공인된 치매 예방약은 없습니다. 비타민 B, C, E 등이 치매를 예방하는지에 대해 분명히 밝혀진 것은 없습니다.

상담 및 문의 : ☎ 031-940-5136